내년이면 스물한살되는 사랍입니다.

 

 이친구와 친해진건 고등학교 3학년때부터니까 한2년쯤 됬네요. 

처음에 친구가되고 작년 6~7월까지만해도 단월드를 다니고있는지 잘 몰랐습니다.

점점 편해지고 친해져서 이런저런 고민이나 가정사같은것도 이야기 하면서 둘도없는 친구가 됫을무렵

학교끝나고 피씨방이나 어디 놀러좀 가자니까 시간이 안된다고 도망치듯이 바쁘게 항상 어딜 가더라구요.

주말에도 어디 가야된다고 계속 바쁘다고 못논다고만하고 아무리바빠도 하루쯤 시간이 안남나 싶어서 뭐하고다니는데 그렇게 바쁘냐하니까 그때부터 단월드라는 곳을 저에게 소개하더라구요.

처음엔 학생이고 단월드라는곳은 뭔지도 들어보지도 못한거라 친구가 나중에 원장인가 뭐를 한대서 저는 그냥 이친구가 나중에 하고싶은 일을 찾아서 열씸히하느라 바쁘구나 싶어서 그냥 그러려니 지냈는데

 어느날 친구랑 각자 집에서 게임을 했던날이 있어요. 음성채팅으로 같이 게임을 하던도중

아버지께서 친구한테 막 뭐라하는소리가 해드셋넘어로 들리는거에요. 자세히 들어보니까 단월드 얘기였어요

상황이 너무 심각한거같아서 가만히 듣고있었는데 내용중에 아버지께서

"니가 다니는 곳이 어떤곳인줄 아냐고 니네 엄마도 그거때매 아빠랑 이혼한거 몰라서 계속 다니냐고 아빠 속좀 그만썩이라고 사이비같은곳 어쩌고.."

말을듣고 좀 생각을 해보니까 예전에 한번 친구 어머니도 단월드를 진득하게 다니셨었다고 말했던 기억이 있는거같아서

어머니가 빠져서 아들한테까지 추천을해서 지금까지 다니는구나 싶엇죠

그때 이후로 단월드라는곳을 조금 찾아보니까 네이버같은경우에는 검색어도 안뜨꼬 다 막아놓은거 같고

구글에검색해서 여기까지 찾아온거거든요.

그단월드 다니는 친구랑 10년지기 친구가 한명 잇는데 그친구랑도 친해져서 세명이서 주말마다 만나는편인데

최근에 단월드다니는 친구가 수련때문에 못온다해서 둘이 만나게된 날이 있었어요.

그때 제가 쟤저기 다니고있는곳 무슨곳인줄 아냐고 구해줘야 되는거 아니냐고 그런식으로 이야기를 나눴는데

그친구도 잘 모르고 있던거 같더라구요.

저랑 단월드 다니는 친구는 공고를 졸업해서 취업을 빨리한편이라 심적으로 힘든부분이 많았는데 그떄마다

단월드다니는 친구는 마음고생 하지말고 자기가 받는 수련한번 받아보고 진실된 "나"를 찾아보는건 어떠냐고 뇌호흡 어쩌고계속 시덥잖은 이야기만하고 차마 거기에대고 사이비어쩌고는 못하겟더라구요.

 단월드 안다니는 친구에게 한번 제대로 이야기 해봐야될거 같다고 해서 그친구가 단월드 다니는친구에게 장문의 톡으로 안다녔으면 한다고 보낸적이 있는데 이미 새뇌가 된건지 자기는 자기마음만 편하면 돈이없어도 괜찮다는식으로 나오더라구요.

자기 믿고 기다려달라고;

 돈은 회사다니면서 100만원 남짓한돈을 매달 갖다 바치구요 자기집놔두고 원장이라는사람 밑에서 숙식한다고 들었어요..

뭐 평생회원? 300만원정도하는 골드회원인가 그거끊은진 오래된거같고 이하캠프인가 뭘다니면서 자꾸 허튼데 돈쓰꼬다니네요..

정신이없어서 글에 두서가없는점 죄송하구요 도저히 제힘으로 어떻게 안되겠어서 자문을 구해봅니다..

사실 아빠도 어떻게 못한부분인데 제가 해결할 수 있는 문제는 아니겠지만..

막말로 이친구랑 연트면 그만이긴한데 그러기엔 너무 단월드라는곳만 아니면 착하고 이미 친해진상태라 저곳에 바져서 허우적대는걸 못보고있겠어서요

 

 

현재 거주하고 있는곳이 오산인데 혹시라도 이주변에 사시거나 아니면 조언좀 해주실수 있는분 있으시면 댓글좀 남겨주세요 가는건 제가 직접갈태니까 만나서 방법좀 알려주셨으면 좋겠어요..

삭제 수정 댓글
2015.11.26 21:04:51
궁금하다

친구를  구하고자 하는 진심이 느껴지네요...

전 아무도움 못드리지만....

도움 주실분 꼭 만나셔서 친구 꼭 데려 나오시면 좋겠네요..

댓글
2015.12.14 10:26:52
그름

감사합니다.. 빨리 친구가 정신차리고 나왔으면 좋겠어요

삭제 수정 댓글
2015.11.26 22:14:54

고졸로 단월드 지도자 생활한다는것 고달프지요

학력 차별하면서도 고졸인 애들 입벌리고 있는게 사이버대, 뇌교육대학교

등록하게 만들지요 

평생회비 마스터힐러 말고도 단월드계열사들 지출패턴이 먹이사슬처럼 다 지도자들에게 세팅돼있다 생각하면 되지요

돈없으면 끝날것 같은 이 악순환이 대출로 이어지고 지금못나오는 늙은 지도자들은 빚때문인 사람도 꽤되고 그래요


단웰드지도자 되려는 사람은 낚인구석도 있지만 욕망도 있어요 지도자란 위치가 센터안에서는 나름 권력을 누릴수 있는점도 있고 단월드식 보호막 아래 세상 바라보기 싫은 사람이 숨기 좋은곳일수도 있어요


집을 나와서 갈곳 없는 사람에게 안성마춤인곳이기도 하고요

단월드를 선택한 이유가  곧 나오게 되는 계기가 될수도 있어요

무조건 반대 말고 그 친구의 문제가 뭔지 깊이 얘기해보세요

미리 님은 여기서 게시판 정독하면서 공부좀 해가시면 도움이 될것입니다

아무리 전지도자라도 낯선 사람보다는 걱정해주는 지인이 더 좋아요

어머니의 영향으로 단월드에 대해 무조건 수용으로 시작된것이면 이승헌의 사이비행각에 촛점을 맞추는것도 좋을것 같습니다

댓글
2015.12.14 10:30:10
그름

조언 감사드립니다.

그러고보니까 전부 맞는말이네요... 나름 그곳안에서는 권력아닌 권력을 누릴 수 있는것도 그렇고..

뜻맞는 사람들끼리 뭘하고있다고 느끼니까 자기따름 목표도 있는거같고 착각하기도 쉽겠네요..

삭제 수정 댓글
2015.11.27 00:53:11
군대

남자라면 군대도 답이 될수있어요

저는 대학교 4학년때 빠져 6년 있었는데 몸 망가지고

빚만졌습니다. 위의 분 말씀대로 칭구가 단월ㄷ에 빠진

이유를 찾아서 그 원인을 해결해주는것도 방법입니다

글쓴분도 절대 조심하세요

댓글
2015.12.14 10:42:00
그름

운이 안좋게도 병역특례라는 제도로 군복무를 대신하고 있네요 친구가..

회사다니면서 버는돈은 자연스레 센터에다 갖다바치는 상황이고..

일단 돈줄부터 끊겨야 본인도 알아차리기 빠를텐데말이죠..

조언감사합니다.

삭제 수정 댓글
2015.11.29 18:25:32
어려워요

단단히 빠져있을때는 부모도 형제도 말리는게 소용없는 경우가 많습니다  원장 연원자에게 빠졌다는것은  그만한 이유가 있을듯합니다 가장 무식하게 하는방법이 부모나 형제가  하루 센터 찾아가서 수런인구 가장 많을때 소리지로면서 내 아들 내놓으라고 원장 조지는 방법도 탁월합니다 말로 안통할때는 무식하게 나가는게 사이비들 대처하는 방법이라고 합니다

댓글
2015.12.14 10:42:46
그름

그방법도 진지하게 생각해 볼 필요가 있겠네요.. 말로는 도저히 안통한다면요

댓글
2015.12.05 21:34:14
물은물

자기 믿고 기다려 달라는 멘트는 가르치는 멘트인가요? 하도 자주 들어서 :)

삭제 수정 댓글
2015.12.14 06:57:02
동감

너무 동감되네요...저도 똑같은 멘트를 들었고 가족과 친구들에게 마구했지요

얼마전 대학교 친구가 술먹다 너 예전에도 돈 많이 벌어온다고 하더니 지금 뭐냐???

뭥미...눈물 펑펑납니다.

댓글
2015.12.14 10:43:35
그름

하..참 믿음을 담보로 사람을 저렇게 이용해먹어도 되나 싶네요 ㅠㅠ.

.

삭제 수정 댓글
2015.12.14 18:05:50
공감

지도자들 월급까지 쪽쪽 빨아대는 조직구조이면서  단월드 지도자하면 삼성들어간 사람보다 돈많이 번다고 꼬임을 당하죠

월급적다고 불만가지면 비전단체이고 니들이 언제 돈벌려고 왔냐고 오리발을 내밀고 

빚까지 떠안기며 탈탈 털리죠 

사이비들의 구조는 이승헌 마누라 심정숙 아들 이정한 이정원  가족들만 사이비로열패밀리로 살고 있죠

삭제 수정 댓글
2015.12.15 01:49:14
동감

부끄러운 애기지만 삼성만큼이 아니라

그당시 4학년때 학교만 잘다녔으면 삼성갔네요

진짜 지금은 이승헌과 연원자 죽이고만싶네요

후~ 그냥 단월드도 그 안에 지도자들도 다 없어졌으면합니다

참 좋은 친구를 두었네요 요즘 세상에 이런 친구 없죠

경험자로서 참 많이 안타깝습니다

근데 거기는 왜 민트가 다들 똑같을까요 어이없네 

댓글
2015.12.17 11:13:39
그름

흐.. 그러게요 어딜가서 이야기를 들어봐도 내용이 다 비슷비슷 한거 같더라구요..

아무리 종교자유라고 해도 국가에서 저런거좀 어떻게 없애주면 안되나 싶네요 ..

삭제 수정 댓글
2015.12.27 03:29:41
서초구남
단월드 인해서 세자녀가 있는 저희 가정이 경제적 위기와 이혼까지 가는 시련을 겪고 있습니다.


제 부인은 현재 약사이고, 세아이의 엄마입니다. 저희는 지금 서초동에 살고있구요.
별 다른 가정과 다름없이 편하게 애들 자리이고 잘 지내던 화목했던 집이 이렇게 되는데는 2달의 시간이 걸리지 않았습니다.


아래는 제 부인이 단월드에 납부한 금액입니다.
* 10/28. 대출로 2500만원 . 가족 누구에게도 알리지 않고 본인신용으로 큰돈을 현찰로 빌려서 납부했다고 합니다.
 마스터수련과정이라고 주말 금토일을 충청도의 뇌교육대학원으로 수련갔습니다.   그리고 지금까지 두차례 주말에 수련이라고 충청도의 뇌교육 대학원에 1박2일 수련을 갔습니다
* 400만원. 평생 회원권. 이 비용도 나중에 카드 비용을 정산하다가 알게되었습니다.
* 860만원. 첫째딸 세도나 여름방학 수련 비용. 처음에는 영어캠프라고 속이고 돈을 달라고 했으나, 금액이 너무 커서 안된다고 하니, 혼자서 카드 할부로 결제를 했습니다. 뇌교육 이라는 부속학원을 통해서 결재했습니다. 나중에 영어가 아니라 뇌교육임을 알고 환불요청햤으나 인됬습니다. 

제가 위의 돈 지불 비용을 알게되자, 바로 이혼도 불사하겠다는 이야기를 해서 너무 깜짝 놀랬습니다. 어제 밤에는 싸우다가 윗옷 잠바도 걸치지 않은체 단학원에서 스승님이랑 같이 자겠다고 집을 나가는것을 장모님과 힘들게 붙들어 막았습니다.


제 부인이 단월드에 빠지기 시작할것은 딸아이의 교육을 위해서도 시작되었습니다.

단월드 (뇌교육) 망상이 정신 집중에 도움이 된다고 하여 거의 1년을 다니게 되었습니다. 뇌교육원장의 소개로 제 부인은 단학원을 나가게 되었습니다. 처음에는 머리가 개운하고 몸도 좋아진다고 해서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저도 두어떤 센터에 따라가 보았습니다.
그러나 2달전부터 이상한 기운이 있었는데, 갑자기 주말에 뇌교육 수련을 혼자서 간다고 하고 주말 내내 집을 배웁니다.
그러나 몸이 좋아진다고 하니 그런가 부다 하고 넘겼습니다. 그때까지는 별 일은 없었습니다.

사건이 알려지게 될것은, 이번 월말에 제가 통장정리를 하다가 보니 갑자기 부인이름으로 난데 없이 2500만원 대출이 있어서 물어보았습니다. 따저 물어보니, 설명도 하지 않고 단학원으로 저를 부르더군요. 거기 센터장이시라는 분이 나와서 설명해주려 했지만, 일단 제가 부인이 말도없이 이 큰돈을 대출받아서 내서 안된다 환불 해달라고 했습니다. 센터장은 제 부인을 보더니 부인이 계약한 사항이라서 제가 최소할수는 없다고 하더군요. 옆에 앉은 부인이 완공하게 거부했습니다.
더 이상 이야기가 안되서, 먼저 자리를 비웠습니다. 다시 장모님을 모시고, 센터에가서 부인을 설득해보려 했습니다만, 부인은 막무가내로 안된다고 합니다. 제가 바짓가랑이를 붙들고 제발 돌아오라고 했지만, 이젠 이혼도 불사하겠다고 막나갑니다. 

그날부터 안된다고 집안 어르신에게 설득을 부탁해서 돌아오라고 하지만, 모두의 이야기가 들리지 않는 부인은 생활의 중심이 단학원으로 바뀌어 있습니다.

다음날 회사를 마치고 제가 단학원에 같이 가서 정말 그렇게 좋아서 하는거냐고 같이 가자고 하니 당장 센터장과 약속을 잡아죽이다. 어제 그런 이야기를 하고 날리 를 쳤지만 그날은 다른 사람이 되었더군요. 상냥하고 부드럽게 이야기를 합니다.
차를 마시고, 긍정도 부정도 안하고 이야기만 듣고 있었습니다. 부인은 벌써 멀리 멀리 마음이 떠난 사람입니다. 센터장님에게 모두 바치는 모습이였습니다.
기가 막히더군요.

부인은 지금까지 저와의 결혼생활이 모두 불행했다고 주장하면서, 계속 돈을 요구합니다. 생활비로 쓴다고 하네요.
그리고 위의 대출금은 자기가 일해서 모두 갚을 것이니, 신경쓰지 말라고 합니다.

장인 장모가 말려도 소용이 없습니다. 제가 말려도 소용이 없습니다.

돈도 돈이지만, 저렇게 단학원에 빠져서 사는 사람이 무섭습니다. 이제는 저 돈은 잃어도 좋으니 제발 부인이 감정으로 돌아와주기만 바라고 있습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너무나 답답해서 혹시 다른 사례에서 도움을 받을수 있을까 싶어서 제가 지금 처한 환경을 글로 썼습니다
댓글
2015.12.27 11:31:00
그름

저랑 굉장히 비슷한 상황이네요..

아직 친구에게 말해보진 않았지만 만약 말을하게 된다면 같은상황이 올거같아 두렵네요

대체 어느 부분에서 사람을 저렇게 광신도로 만드는지 도통 모르겠네요

직접가서 그실체를 한번 체험아닌 체험을 해보고싶지만 혹여 저까지 그렇게 될까봐 무서워서 가지도못하겠고

괜히 말했다가 관계 파탄날까봐 말도못하겠고 정말 답답합니다..

 

 정말 많이 힘드시겠지만 힘내시길 바랄게요.

삭제 수정 댓글
2015.12.27 09:52:37
개씨팔

아~ 정말 할말이 없다 도대체 언제까지 대한민국은 법도 없냐?

남편분은 매니져님과 상의하세요 저 상태면 어떤 말도 안들오옵니다

아 정말 욕나오는거 사이트에 폐가될까봐 참는다

제발 애들을 봐서 저 부인을 빼냈으면 좋겠다

난 정말 본사 앞에가서 분신이라도 하고싶었다

모든 매스컴이 보게...진짜 너무 열받는다

닥터 리 사람 인생으로 장난치지마라

댓글
2015.12.27 11:32:52
그름

이 단월드라는것을 알게된 후에 죄없고 청렴한 다른종교들까지 혐오감이 들정도네요..

종교의 자유라는 명목으로 법적으로 아무조치도 안한다는게 말이나되는 소린지

실상 뒷돈을 받아서 뇌호흡이라는 명목으로 사람들 등쳐먹고 다니는걸 눈감아주는건지

정말이지 이나라는 하..

삭제 수정 댓글
2016.01.01 11:38:22
ericyoo1@gmail.com

메니저님 연락처가 어떻게 되나요??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번호
제목
글쓴이
공지 단월드 지도자가 옆에서 본 이승헌의 추악한 실체 14
물은물
2016-05-11 741979
공지 이승헌의 성추행 사건기록서 동부지검문서 열람을 촉구합니다 2
xman
2016-05-06 650418
공지 단월드 환불 상담글만 여기에 댓글 쓰십시요 15
xman
2016-05-06 681110
공지 단월드는 종교단체입니다.(이승헌의 선불교 종교 특허 출원증) 5
xman
2016-05-06 671898
공지 안티들은 모두 기독교다?(단월드 수뇌부들이 작성한 안티 실체) 1
xman
2016-05-06 541167
공지 단월드 사이비교주 이승헌의 사기술의 백미 - 천금각 납거북이 84
xman
2016-05-06 841656
공지 납거북이 판매대금 착복한 단월드 이승헌을 고발합니다. file
물은물
2016-05-02 639341
325 이승헌과 3000제자님/아자아자
물은물
2016-05-02 33066
324 이승헌이 파워브레인, 힐링등의 컨셉출처 file
물은물
2016-05-02 45807
323 정말이지./와당
물은물
2016-05-02 29999
322 실갱이 안하고 환불받는법/아자아자 2
물은물
2016-05-02 37123
321 무엇이 진실인지 알고 싶습니다. (댓글만 한번 복구해 봅시다)
물은물
2016-05-02 39939
320 뇌호흡 사기를 한눈에 볼수있는 이승헌 집단에서 배포한 홍보영상 입니다.
물은물
2016-05-02 47329
319 단월드 피해자입니다. 가정 파탄으로 고통받고 있습니다/ssegma
물은물
2016-05-02 45665
318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기 바랍니다
물은물
2016-05-02 26319
317 이승헌 사이비 세뇌 테스트
물은물
2016-05-02 27085
316 글로벌사이버대학교에 연예인이 다니는 것 같습니다./달리는 거북
물은물
2016-05-02 44765
제 친구가 단월드라는 곳에 빠졌어요/그름
물은물
2016-05-02 27336
314 대전에 있는 전단지나 피해자는 저에게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1
물은물
2016-05-02 28038
313 선불교...뇌파진동...궁금합니다/궁금하다
물은물
2016-05-02 37736
312 아쿠아마린 비하인드 스토리 file
물은물
2016-05-02 39910
311 이승헌이 정말 추악한 인간이란걸 다시금 느꼈습니다. 청포도막걸리
물은물
2016-05-02 35653
310 질문이 있습니다. / 청포도막걸리
물은물
2016-05-02 47622
309 미주소식 - Michael Munson 과 Ginia Sullivan 탈퇴
물은물
2016-05-02 35757
308 단월드 카피 요가기업이 꽤 큰 규모로 운영되고있습니다./사이비갔다와서 쪽팔린다 25
물은물
2016-05-02 38231
307 사이비 교주들의 삼박자 - 박사학위, 평화, 유엔
물은물
2016-05-02 38904
306 벤자민학교에대해 .. 도와주세요/민지
물은물
2016-05-02 265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