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Other Side of Enlightenment
 깨달음의 또 다른 면


Radio legend Charles Laquidara had an urgent request for cult expert Steve Hassan: Rescue his son, who\'d become blindly devoted to the mystical Dahn Yoga community. Three years later, it's unclear just who's not seeing the truth.
라디오의 전설 찰스 라퀴다라씨가 컬트 전문가인 스티브 하산씨에게 긴급히 도움을 요청했다. 바로 베일에 가려져 있는 단요가Dahnyoga (한국명 단월드) 조직에 맹목적으로 헌신 중인 그의 아들을 구출해 달라는 것이었다. 그로부터 3년 후, 진실을 본 사람이 누군지는 아직도 확실치 않다.

By Catherine Elton

Page 1 of 7
_1.jpg
 
Ari Laquidara at the Copley Square Dahn Yoga studio. Photograph by Peter Tannenbaum
복제품같이 규격화된 단요가 스튜디오의 아리 라퀴다라



As his plane cruised high above the cloud floor obscuring the vast Pacific below, Steve Hassan felt a familiar anxiety. He's been doing interventions for going on 30 years- he once pulled a woman out of Aum Shinrikyo after it launched its 1995 sarin gas attack in the subways of Tokyo, and another time talked a suicidal ex-Heaven's Gate member out of following in the footsteps of his Nike-clad counterparts- but they still always made him jumpy. Plus, he wasn't partial to emergency jobs. And for this case, which was taking the cult expert from Boston all the way to Hawaii, he'd have very little time to assess his subject, who was in the clutches of what Hassan believed to be an especially dangerous group.
거대한 태평양이 구름 아래로 흐릿하게 보이는 비행기 안에서 스티브 하산은 익숙한 불안감을 느꼈다. 지난 30년간 그는 온갖 일의 중재를 해 왔다. 한번은 1995년 일본 지하철에서 일어났던 사린 가스 공격 후 Aum Shinrikyo에서 한 여성을 끌어냈었고, 또 한 번은 자포자기한 Heaven’s Gate의 전 멤버의 나이키 신발 끝을 따라가며 이야기도 해 보았지만, 그들은 결국 그를 뛰어내리게 만들었다. 게다가 그는 비상 근무직도 아니었다. 컬트 전문가를 보스턴에서 하와이까지 오게끔 만든 이번 경우 그는 자신이 특별히 위험한 그룹이라고 믿고 있는 곳에 붙들려 있는 자신의 구출 대상에 대해 평가할 시간조차 없었다. 


It was December 2004, and just a few weeks since Charles Laquidara, the former WBCN and WZLX radio star, had called Hassan's Somerville office in a panic. Phoning from his home on Maui, Laquidara said his son, Ari, had become heavily involved with the Newton Centre branch of a group called Dahn Yoga and Healing. After joining Dahn, Ari had suddenly abandoned his plans to pursue graduate studies in California. He stopped calling home regularly. He wasn't eating or sleeping enough. And Laquidara was convinced Dahn was behind it all.
그 날은 WBCN과 WZLX 라디오의 전(前) 스타인 찰스 라퀴다라가 겁에 질려 하산의 소머빌 사무소에 전화한 날로부터 몇 주 후인 2004년 12월이었다. 마우이의 집에서 전화한 라퀴다라는 그의 아들인 아리가 (Ari) dahn요가와 힐링이라고 불리는 한 그룹의 뉴튼 센터 분점에 완전히 빠져있다는 말을 했다. dahn에 가입한 후, 아리는 갑자기 캘리포니아에서 대학원 공부를 하겠다던 생각을 버렸다. 집에 전화도 하지 않는다. 충분히 먹고 자지도 않았다. 라퀴다라는 이 모든 것이 단 때문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Hassan was not particularly surprised by what he was hearing. He'd been onto Dahn for several years by then, and in his view the group had the qualities of a destructive cult: an authoritarian structure, a shifting organizational identity, deceptive recruitment techniques, and systematic sleep deprivation. Equally troubling to Hassan, Dahn appeared to be growing, expanding from its first U.S. studio in Philadelphia to locations nationwide, 11 of them in the Boston area. 
이를 다 듣고 하산은 그리 놀라지도 않았다. 그는 이미 몇 년 전부터 단에 대해 알고 있었고, 단이 권위적인 구조와 조직의 정체성 변환, 사람을 현혹시키는 신규 모집 기법 및 체계적인 수면 박탈 등을 자행하는 파괴적인 컬트집단이라 생각하고 있었다. 하산이 또 하나 문제라고 생각하는 것은 단이 처음 미국 필라델피아에서 시작한 후로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다는 것과 그 중 11개 지부가 보스턴 지역에 있다는 것이었다. 


With the jet engines humming in the background, his lanky frame folded into the seat, Hassan went over his plan. Ari would be spending Christmas at his parents' home, a rare, and crucial, period of uninterrupted time away from the Dahn community. Hassan would arrive two days ahead of him, and use that limited window to determine whether action was warranted. (As with all his clients, he'd told the Laquidaras there was no guarantee he'd go forward with an intervention.) If the situation was indeed as bad as Ari's parents were making it seem, he'd then have to work around the clock to prep the family and friends the Laquidaras were flying in to lend a hand. Because of the great distance involved, Hassan wouldn't be able to bring in ex-Dahn members to tell Ari their stories in person, as he usually did, and would have to rely on video conferencing and phone calls instead. Worse, he'd be getting Ari fresh off a 10-day course at Dahn's main U.S. meditation center in the New Age mecca of Sedona, Arizona. Hassan had been in the business long enough to know that Ari would be high as a kite on Dahn when he touched down on the island.
제트기 엔진이 윙윙거리는 소리를 들으며 하산은 의자에 앉아 그의 계획을 들여다봤다. 아리는 단 조직에서 떨어져 나와 크리스마스를 부모님과 함께 보내게 되리라. 하산은 그보다 이틀 먼저 도착해서 자신의 중재가 효과가 있을지를 가늠해 보게 될 것이다. (모든 의뢰인들에게 말하듯이, 라퀴다라에게도 그의 중재가 잘 되리란 보장은 없다고 말했다.) 아리의 부모가 생각하듯이 상황이 매우 안 좋다면, 가족과 친구들을 준비시키고, 라퀴다라도 도움을 주기 위해 날아와야 할 것이다. 거리가 멀기 때문에 하산은 단의 일원이었던 사람을 데려가 아리와 개인적으로 상담하도록 하게는 하지 않는 대신 비디오 회의나 전화를 사용하게 될 것이다. 더 나쁜 경우, 뉴 에이지의 메카인 아리조나주 세도나에 있는 단의 주요 미국 내 명상 센터로 아리를 데려가 10일 코스에 집어넣어 새롭게 태어나도록 할 것이다. 하산은 아리가 이미 땅에 발이 닿지 않을 만큼 높이 떠 있음을 직업적으로 직감했다. 


It was far from an optimal way to work, but under the circumstances, he really didn't have a choice. The way Charles Laquidara was making it sound, if Hassan didn't get to the family's bluff-top home immediately, there might not be another chance to save Ari. It was now or never, he told him. 
일을 하는데 있어 이것이 최적의 방법은 아니지만, 이번 경우, 정말 선택의 여지는 없었다. 지금 절벽 끝에 서 있는 이 가족을 구해내지 못 하면, 아리를 구해낼 수 있는 기회는 없을 수도 있다. 지금밖에 없다. 그는 스스로에게 다짐했다. 


--------------------------------------------------------------------------------
Steven Alan Hassan's  first intervention took place in 1976, and involved a 21-year-old would-be poet and starry-eyed idealist from Queens, New York. The young man had joined a religious group and abruptly dropped out of college, throwing away all 400 of his poems, distancing himself from his family, turning over his bank account to the church, and declaring that he was ready to kill or die for its leader- a conservative, wealthy Korean man who claimed to be the Messiah. That Messiah was the Reverend Sun Myung Moon, the leader of the Unification Church. And the young Moonie was Hassan himself. 
스티브 알랜 하산의 첫 번째 중개 대상은 1976년, 뉴욕 퀸즈 출신의 시인이 되고픈 별처럼 반짝이는 눈을 가진 21살의 남자였다. 이 젊은이는 종교 그룹에 가입하면서 갑자기 학교 수업도 불참하고 자신이 쓴 400여 편의 시를 버리고, 가족에게서 멀어졌으며, 자신의 은행 계좌를 교회로 돌려놓고, 자신이 메시아라고 주장하는 보수적이고 부유한 한국인 남자인 리더를 위해 남을 죽이거나 자살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말했다. 그 메시아는 통일교의 선구자인 위대한 문선명이었으며, 그 젊은 통일교 신자는 바로 하산 자신이었다. 


Hassan spent more than two years in the Moonies, living in communal housing, sleeping only three or four hours a night, praying to Moon, and chanting, "Gllory to heaven!" or "Crush Satan!" whenever a negative thought about the group or its leader came to mind. He sold carnations on New York street corners for charities- She knew didn't exist, and he brought in as many as 40 new recruits- is primary duty-13 of whom became full-time members and, as such, his "Spiritual children."
하산은 2년 이상 통일교 신자로 지내면서, 하루에 3-4시간만 자는 기숙사에서 생활했고, 문선명을 기도했으며, 그룹이나 리더에 대해 부정적인 생각이 들 때마다 “하늘에 영광!”이나 “사탄아 물렀거라!” 등의 찬양을 했다고 한다. 그는 존재하지도 않은 자선 사업을 위해 뉴욕 길거리에서 카네이션을 팔았고, 그가 꼭 해야 할 의무 중 하나인 전도를 40여명 했으며, 그 중 13명은 종일반 일원이 되어 그의 “정신적 아이들”이 되기도 하였다. 


In 1976, after pulling two consecutive all-nighters in a fundraising frenzy, Hassan fell asleep while driving a Unification Church van and rear-ended a tractor-trailer. After the accident, the church granted Hassan rare permission to visit his sister. His parents, who hadn't seen their son in a year, pounced on the opportunity. His father arrived with deprogrammers, who whisked Hassan off to an apartment where he spent the next five days listening to a distinctly different interpretation of Moon. On day five, he says, it was as if someone had thrown a switch: He decided he'd been brainwashed by the church. 
1976년, 모금 활동을 위해 이틀 간 밤샘을 한 후, 하산은 위에 트랙터-트레일러가 달린 통일교 밴 차량을 운전하다 잠이 들었다. 사고가 난 후, 교회는 하산에게 여동생을 봐도 좋다는 허락을 해 주었다. 1년 이상 아들을 보지 못 한 그의 부모님들은 그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아버지가 데려온 deprogrammer들은 그로부터 5일간, 하산의 아파트에서 문선명에 대해 그가 생각하는 것과 다른 설명을 해 주었고, 5일째 되던 날, 그는 누군가 자신에게 있었던 스위치를 내린 것 같다고 말하며, 교회에서 세뇌 당했음이 틀림없다 결론짓기에 이르렀다. 


Though he had escaped, Hassan was tormented with guilt for recruiting others into the Moonies, and also overcome with shame for getting sucked in himself. There were moments when he thought of trying to go back to the church, to reform it from within, but that seemed at best a naive plan. He chose another, more confrontational course: He would dedicate his life to studying cults and developing strategies to help their members escape. And he'd travel around the country and the world to speak about the pernicious nature of the groups in front of any audience that would have him. 
그곳에서 벗어나기는 했지만, 하산은 자신이 다른 사람들을 통일교 신도로 만든 것에 대해 죄책감을 느꼈고, 자신이 내면 깊이 느끼고 있는 수치심을 극복해 보고자 했다. 한 번은 교회로 다시 가서, 그 안에서 개혁을 일으켜 보겠다는 생각도 했지만, 스스로도 너무 순진한 계획이라 생각했다. 그래서 앞서 계획과는 조금 반대되는 선택을 하기에 이르렀다. 컬트에 대해 연구하고 그에 빠진 사람들을 구해내는 전략을 개발하는데 생애를 바치기로 한 것이다. 그는 전국과 해외로 여행하며 청중들 앞에서 이 교회의 치명성 본성에 대해 연설하곤 했다. 


After getting his therapy license and spending years reading up on everything from narcissism to "thought reform" in Communist China, from battered-wife syndrome to hypnosis, Hassan devised a diagnostic model he calls B.I.T.E. He uses the model to measure the degree to which behavior, information, thoughts, and emotions are controlled in a given organization, and, if it qualifies as a cult, just how dangerous it is. In the mid-?0s he founded the Freedom of Mind institute, and today posts dossiers on its website on the many organizations he has investigated or received complaints about, including the Hare Krishnas, Al Qaeda, and Opus Dei. One of the groups on the site, as it happens, is Dahn Yoga. The Freedom of Mind site notes Dahn has been the subject of lawsuits alleging brainwashing, manipulative sex, financial exploitation, and even death- and that its leader claims to be able to use a practice called "Brain respiration"to teach a form of ESP.
테라피 라이센스 획득 후 나르시시즘부터 중국의 “생각 개조”까지, 매맞는 아내 신드롬부터 최면까지 수 년간 글을 읽으며 하산은 스스로 B.I.T.E.라고 부르는 진단 모델을 고안해냈다. 이 모델을 이용해 그는 주어진 기관 내에서 통제하는 행동, 정보, 사고, 감정의 정도를 측정하고, 컬트로 여겨지면, 그 위험 수위를 알아보았다. 90년대 중반, 그는 Freedom of Mind 협회를 설립했고, 그 후 오늘까지 헤어 크리쉬나, 알 카예다, 오푸스 데이 등에 그가 조사한 기관이나 불만이 접수된 기관에 대한 정보를 웹사이트에 개재해왔다. 사이트에 개재된 기관 중 당연히 단 요가도 있다. Freedom of Mind 사이트에는 단이 세뇌, 성의 농락, 재정적 착취, 심지어는 사망에 대한 소송이 진행 중이라는 사실도 개재되어 있다. 그리고 단의 리더는 ESP의 형성을 가르치기 위해 “뇌호흡”을 시행할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Now 53, Hassan has also written two books that fall somewhere at the literary crossroads of memoir, self-help guide, and mind-control theory primer. He has appeared on 60 Minutes and Nightline, been interviewed by Oprah and Larry King and quoted in the Washington Post and the New York Times. He believes he has even received a nod in the film Holy Smoke, in which Harvey Keitel plays a rough-and-tumble American deprogrammer flown to Australia to pry a young woman (portrayed by Kate Winslet) from the grips of a guru. Hassan thinks that Keitel's cowboy boots, featured prominently in one close-up, are an oblique reference to his own footwear of choice, worn to support a weak ankle. 
현재 53세인 하산은 자서전이자 셀프-헬프 가이드, 마인드 컨트롤 이론의 입문서인 책 두 권을 써 냈다. 또한 60분과 나이트라인에 출연했고 오프라와 래리 킹과 인터뷰했으며, 워싱턴 포스트와 뉴욕 타임즈에 투고했다. 심지어는 거칠지만 겸손한 미국인 deprogrammer가 호주로 날아가 구루에게 사로잡혀 있는 젊은 여성(케이트 윈슬렛 역)을 위해 기도해 준다는 내용의 영화 홀리 스모크에서도 부름을 받았다고 믿고 있다. 하산은 화면에 딱 한번 비춘 케이텔이 신고 있는 카우보이 부츠가 자신의 약한 발목을 보호하기 위해서 신는 부츠를 의미한다고 생각한다. 


Whatever the sartorial similarities, Keitel's character is hardly an accurate portrayal of Hassan. In the movie, the intervention rapidly devolves into lots of sex and a knock-down, drag-out fight. Hassan, however, is anything but a brawler. Though he dabbled in traditional 1970s-style deprogramming earlier in his career, he has come to favor what he describes as a gentler and more effective method. "I like his approach," says one man who hired Hassan to help get his girlfriend out of Dahn after, he says, she spent tens of thousands of dollars on the group after attending a 72-hour retreat. (He asked that his name not be used.) "I researched some cult experts and his ideas and philosophy seemed to be the most sensitive to the cult member, who, after all, is the true victim." Another client, who was born into a cult she eventually left on her own, worked with three therapists over 15 years in an attempt to overcome her trauma. Then she saw Hassan on television and decided to fly to Boston for a week of intensive counseling with him. She says she made a breakthrough on the very first day. "Steve understands more deeply, and from the inside, what it is like," she says. "You feel like you are talking to a friend."
입은 옷이야 어떻든 케이텔의 역할은 거의 정확히 하산을 묘사하고 있다. 영화에서 영화에서는 중재 시 성 관련 문제와 치고 받기가 많이 묘사된다. 그러나 하산은 말로 중재한다. 초기에는 70년대 스타일의 전통적인 deprogram 기법을 따라했었지만, 차츰 좀 더 부드럽고 효율적인 방법을 선호하게 되었다. “그가 접근하는 방식이 좋아요", 72시간의 묵상회에 참여한 후 수만 달러를 단에 가져다 준 여자 친구를 도와달라고 하산을 고용한 한 남자가 말한다 (이름은 밝히지 말아 달라고 했다). “몇몇 컬트 전문가들의 생각과 철학을 조사하면서, 희생양인 숭배자에게 전문가가 가장 민감한 부분이라는 것을 알았습니다.” 컬트집단 안에서 태어나 결국 스스로의 힘으로 나온 또 한 명의 의뢰인은 정신적 외상 극복을 위해 15년 이상 세 명의 테라피스트들과 노력했다. 그러다가 텔레비전에서 하산을 보고 1주간의 집중 카운슬링을 받기 위해 보스턴으로 날아왔다. 첫 날, 처음 세션에서 그녀는 놀랄 만한 변화를 보였다. “스티브는 좀 더 깊이, 내면의 나를 이해해줬어요. 그냥 친구와 대화하는 듯한 느낌이었습니다.”


Hassan attributes that empathy to his own personal history. "If I had never been in a cult myself, I would think what most people do, that the people who get into cults are stupid and weak, or losers,"he says." There are a few other people in the field, but they don't know what I know and haven't amassed the skill set that I have. I feel like I have a talent and a gift I am obligated to use."
하산은 자신의 이야기를 하며 공감을 얻는다. “나 자신이 숭배자이지 않았다면, 숭배자들을 멍청하고 나약하며, 실패자라고 생각했을 것입니다. 이 분야 전문가가 몇몇 더 있지만, 그들은 내가 알고 있는 것을 알지 못 하며, 내가 가지고 있는 스킬을 절대 가지지 못 합니다. 나에게는 타고난 재능이 있어, 그 재능을 반드시 사용해야 합니다.”


Hassan once saved a friend from drowning in the Red Sea, an experience he uses to describe the emotions involved in a successful intervention. "It's such a high when you've made a difference,?he says. Which may have something to do with his perhaps inflated sense of how much help he can actually offer. His sister, Thea Luba, still remembers Hassan's reaction to the deadly standoff at the Branch Davidian compound in Waco, Texas. "He went bananas trying to reach the right people, to tell them he could handle this without the firepower," she says. "he kept hitting the bureaucratic bullshit. They didn't want his expertise. They knew how to handle it, they said. They pushed him away. He tried with every ounce of his being to prevent Waco, and when it went down he was devastated. For him it was like, if only they had called him, if only he had been there."
한번은 홍해에 빠진 친구를 구한 적이 있다. 그는 중재를 성공했을 때의 기분을 이 상황에 빗대어 말한다. “차이를 만들었을 때 그 기분은 정말 말로 표현할 수 없습니다.” 이는 그가 얼마만큼의 도움을 실제로 줄 수 있느냐를 말한 것이기도 하다. 그의 여동생인 테아 루바는 텍사스 와코에 있는 수용소인 Branch Davidian에서 홀로 고립되어 있는 사람에게 한 하산의 행동을 여전히 기억하고 있다. “이 사람들에게 가서 무력이 아니라도 이 상황을 종료시킬 수 있다고 말할 것이라는 사실에 흥분해 있었죠. 공무원들의 말도 안 되는 소리에 계속 일격을 가했어요. 그들은 전문가를 원치 않았죠. 어떻게 다루어야 할 지 정확히 알고 있다는 말만 되풀이 했습니다. 그러곤 하산을 밀어내려고만 했죠. 그러나 그는 와코를 보호하기 위해 젖 먹던 힘까지 다 했어요. 그러나 일은 잘못되었고, 하산은 완전 녹초가 되었죠. 그에게 이 일은 그저 자신을 부르면, 그냥 가는 것, 그것이었어요.”


Another tragedy he was powerless to stop haunts Hassan, too. In January 1991, his first wife-whom he'd divorced two years earlier but remained close to- drowned as she was trying to save her golden retriever from the frigid waters of Sandy Pond in Lincoln. After her death, Hassan took ice rescue training. To this day he carries ropes in his car at all times. 
하산을 무력하게 만드는 또 한번의 비극은 1991년 1월에 일어났다. 2년 전 이혼하긴 했지만 가깝게 지내던 그의 첫 번째 아내가 링컨의 샌디 폰드에서 자신의 골든 리트리버를 구하려고 차가운 물에 뛰어들었다 익사한 것이다. 그녀의 죽음 후 하산은 얼음 구조대 훈련을 받았다. 그리고 지금까지도 그는 차에 항상 로프를 가지고 다닌다. 


--------------------------------------------------------------------------------
When Hassan got to the Laquidara home in Maui, he set down to work immediately. He spent two days getting to know the family, giving them a crash course in mind control and presenting the information he'd collected on Dahn. The person they were about to confront, he cautioned, was not the Ari they knew; he was under a sort of spell. Then Hassan retreated to his hotel to wait.
마우이에 있는 라퀴다라의 집에 도착하자마자 하산은 즉시 일할 준비를 했다. 이틀 동안 가족과 친해지는 시간을 가지면서 마인드 컨트롤 코스를 진행했고, 단에 대해 그가 아는 정보를 모두 알려주었다. 그리고 이제 만나게 될 사람은 그들이 알고 있는 아리가 아니라 일종의 마법에 걸린 사람임을 강조했다. 그런 후, 하산은 호텔로 돌아와 기다렸다. 


Ari arrived for what he thought would be a joyful Christmas at home. He'd found Dahn the year before while taking a break from Brandeis to do some "soul-searching and bartending" in Hawaii. The group had brought him happiness, confidence, and the kind of friendships he'd never known. He'd become less cynical and cut back on alcohol. Now he was back in Hawaii and thrilled to have the chance to show his parents the changes he'd made in his life. He got up before dawn each morning to do his Dahn meditation and calisthenics. Then he washed the dishes from the night before and left the kitchen spotless.
아리는 즐거운 크리스마스를 보내게 될 생각으로 집에 도착했다. 그는 1년여 전, 하와이 브랜데이스에서 쉬면서 “자기 성찰과 바텐더 일”을 하려다 단을 알게 되었다. 단은 그가 몰랐던 행복과 자신감, 우정을 알게 해 주었다. 그는 자신의 냉소적인 성격을 고치게 되었고 술을 끊었다. 이제 하와이로 돌아가 부모님께 그가 이룩해놓은 삶의 변화를 보여줄 때가 되었다. 그는 매일 아침 동이 트기 전에 일어나 단 명상과 유연 체조를 시행했다. 그런 후, 그 전날 밤의 설거지를 해 놓곤, 주방을 티끌 하나 없도록 정리해 놓고 나왔다. 


The day after Christmas, as Charles, Ari, and his mother, Doreen, were lounging in the living room, the mood shifted. Charles turned to Ari and told him there was something very important he needed him to do. First, he made Ari promise not to call anyone from Dahn for the rest of his stay. Then he told Ari that he had asked a friend of a friend from Boston to spend a few days with them, and he wanted Ari to listen to the guest's perspective on Dahn. Once Ari agreed, in walked Hassan, dressed casually in shorts and sandals. Ari sank into the couch, a queasy feeling coming over him. He looked at his parents, disbelieving, demanding to know what was going on. But he already knew.
크리스마스 다음 날, 찰스와 아리, 그의 어머니인 도린이 거실에 모였고, 분위기를 바뀌었다. 찰스는 아리 쪽으로 몸을 틀며, 중요하게 할 말이 있다고 했다. 먼저 아리는 집에 머무르는 동안 단의 사람들은 부르지 않겠다는 약속을 해야만 했다. 그런 후 아리에게 친구의 친구가 며칠 함께 지내기 위해 보스턴에서 왔다며, 단에 대해 손님이 알고 있는 바를 아리가 들어주었으면 했다. 일단 아리는 그에 동의했고, 하산은 반바지에 샌달 차림으로 걸어 들어왔다. 소파 깊숙이 기대고 앉은 아리는 알 수 없는 불쾌감을 느꼈다. 그는 믿을 수 없다는 표정으로 부모님을 보며, 무슨 일이나 물었지만, 사실 이미 그도 알고 있었다.


Over the next few days, Ari watched videos about a number of cults, heard Hassan explain his cult-identification model, and took calls from former Dahn members who detailed their problems with the organization and its leader. Hassan informed Ari that Ilchi Lee, Dahn's founder, had been convicted of fraud in Korea. Lee claimed he could teach children to see while blindfolded- where was the proof? Hassan asked. Where was all the money from the Dahn courses going? Why wasn't more of it going to Ari's paltry salary? He asked Ari to think about why a spiritual group aimed at helping people didn't work in poor countries or even poor neighborhoods in the United States.
그 후 며칠 간, 아리는 컬트에 대한 비디오를 몇 편 보고, 컬트 파악 모델에 대한 하산의 설명을 들었으며, 단의 일원이었던 사람들과 전화 통화를 하며 조직과 리더의 문제에 대해 상세히 들었다. 하산은 아리에게 단의 창시자인 이일지에 대해 이야기해 주었고, 한국에서 사기 판결을 받은 바 있음도 말해 주었다. 이일지는 장님인 아이들의 눈을 뜨게 해 줄 수 있다고 주장하는데, 그런 증거가 어디 있는가, 단 코스에서 받은 돈들은 다 어디로 가는가, 왜 아리는 그렇게 적은 급여를 받고 있는가, 가난한 사람을 돕는 것이 목표인 정신적인 그룹이 어찌하여 가난한 나라, 혹은 미국 내 가난한 이웃을 위해 활동하지 않는가를 아리에게 물었다. 


Ari began to feel drained, numb. He found himself agreeing with Hassan. His convictions about Dahn, so firm just days before, were weakening. But by the end of the third day, he realized he couldn't let go of the good feelings he had for Dahn아리는 힘이 빠지고 멍해졌다. 스스로 하산의 말에 동의하고 있었다. 며칠 전만 해도 단에 대해 확고했었는데, 이제는 그 확신이 약해지고 있었다. 그러나 세 번째 날이 끝나갈 무렵, 단에 대해 그가 가지고 있던 좋은 감정들을 그냥 이렇게 보낼 수는 없음을 그는 깨달았다. 


No matter how much sense Hassan had made, nothing he said could ultimately shake Ari's faith. Rather than leave Dahn, Ari announced, he would return to the group in search of answers.
하산이 무슨 말을 해도, 아리의 신념을 흔들어 놓을 수는 없었다. 단을 떠날 수는 없다, 돌아가서 해답을 구해 볼 것이다라고 아리는 선언했다. 


The next day, Ari stood in front of the house with his parents, the lawn beyond them giving way to a cliff that tumbled to the sea below. As the waves pounded the shoreline, Ari limply hugged his mom. A car idled in the driveway, waiting to take him to the airport. Doreen sobbed on the front steps as her son walked away. Charles was despondent. "we lost him," he said. "The enemy won."
다음 날, 아리는 부모님의 집 앞에 서 있었다. 산 넘어 산이었다. 절벽 끝에 서서 아리는 가족의 끈을 겨우 잡고 있는 꼴이었다. 공항으로 그를 데려갈 차가 진입로에 서 있다. 멀어지는 아들을 보며 도린은 흐느껴 울었다. 찰스는 낙담했다. “우리는 그를 잃었어요. 적이 이겼어요.”

--------------------------------------------------------------------------------
Mainstream social scientists are divided on Hassan and his fellow cult-busters, with many sociologists of religion believing that what they do is nothing more than stoke hysteria, reminiscent of the witch hunts of the colonial era. They say the word "cult" iis itself loaded and derogatory, instead preferring the term "new religious movement."These scholars say anti-cultists like Hassan focus nearly exclusively on religious groups that are either new-like the Unification Church and the Church of Scientology- or relatively new to America, like the Hare Krishnas. "You can make any group look pretty bad," says Anson Shupe, who teaches at Indiana-Purdue University Fort Wayne. "You take a woman who wears a uniform, becomes celibate, shaves her head, changes her name, and marries the dead leader of a cult. And she is, according to them, in need of an intervention. Well, that's a nun."
사회학 주류의 과학자들은 하산과 그의 동료들의 숭배 파괴자들, 그리고 종교를 가지고 있는 사회학자들이 하는 일은 광란에 더욱 불을 지피고 있으며, 개척 시대에 마녀 사냥을 상기시키는 것밖에 되지 않는다며 이들을 분열시키고자 한다. 이들은 “컬트”라는 단어 자체가 부담스럽고 경멸스러운 말이므로, “새로운 종교 운동”이라 부르는 것이 더 낫다고 말한다. 이 학자들은 하산과 같은 안티 숭배자들은 통일교나 사이언톨로지와 같은 신흥 종교나 헤어 크리쉬나스같은 신흥 미국 종교에 매우 배타적이라고 말한다. Indiana-Purdue University Fort Wayne에서 가르치고 있는 앤손 슈페는 “어떤 종교는 나쁘게 보이도록 만들 수 있다”고 말한다. “독신을 선언하고, 머리를 깎고, 이름을 바꾸고는 컬트단체의 이미 죽은 리더와 결혼한 유니폼을 입은 여성을 예로 들어봅시다. 그들은 이 사람을 중재의 대상이라고 생각할 것입니다. 그러나 제가 든 예는 수녀인걸요.”


When Shupe and David Bromley of Virginia Commonwealth University coedited a mostly critical book on anti-cultists, they wanted to include a chapter from someone on the other side of the debate. The academics turned to Hassan because they consider him to be perhaps the best in his business- and yet they remain critical of his approach. They don't believe there's any such thing as brainwashing, and are also skeptical of the concept of mind control, which they say could be used to explain everything from the effects of television commercials to the methods used to train soldiers or even Mary Kay saleswomen. And then there's the whole notion of interventions as a form of therapy. "You get people who are caught up in trying to change themselves, become a new person or build a new world," Bromley says. "And they lose touch with who they are. It isn't to say some groups don't take advantage of that process. But I don't think it's necessarily the case that they want someone like Hassan to come in with predetermined answers to their life problems."
슈페와 버지니아 커먼웰스 대학교의 데이비드 브롬리가 안티-숭배자들의 비난을 받고 있는 책을 공동 집필했을 때, 이들은 논란의 다른 쪽에 있는 사람에 대한 글을 한 장 포함시키고자 했다. 학구파는 하산을 그 쪽 업계 최고로 치부하지만, 여전히 그의 접근법에 대해서는 비평적인 입장을 취하고 있다. 이들은 세뇌를 믿지 않으며 마인트 컨트롤이라는 개념에 대해서도 만약 그렇다면, 텔레비전 광고나 군사 훈련, 심지어는 메리 케이 영업사원들까지도 이 방법을 쓰면 되지 않겠냐며 회의적이다. 그렇다면 중재의 개념이 테라피의 형태가 된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스스로를 변화시키려고 노력 중인 사람을 새로운 세상을 만들게 하거나 새로운 사람이 되도록 할 수 있습니다”, 브롬리는 말한다. “그런 후, 그들은 자신이 누군지를 잃어버리게 됩니다. 이런 과정을 어떤 그룹에서 이용하지 말라고 말하는 것은 아닙니다. 그러나 다른 이들의 삶의 문제에 하산 같은 사람이 미리 정해둔 해답을 들고 올 필요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Shupe often calls Hassan a "professional ex-Moonie," questioning the livelihood he has built around his past. "way down deep, it's like he's been wrestling with a demon about his own involvement in the Moonies," he says. "Okay, so he made a mistake. So does that mean the rest of us are to endure this quest he has to liberate minds when what this really is, to play Dr. Freud, is his way of expiating his own earlier mistakes? Is he a cynical opportunist? No. But it is easy for someone to create a moral crusade when it also happens to be how they make their living."
간혹 슈페는 하산을 “전직 통일교 신도인 전문가”라고 부른다. 과거에 의심을 품고 있단 뜻이다. “내면을 들여다보면, 통일교의 신자였던 자신에 대해 사탄과 싸우고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좋아요. 그가 실수를 했다고 칩시다. 그렇다고 그가 자신의 정신을 자유롭게 하기 위해 탐구하며, 프로이드 박사 놀이를 하는 것을 우리가 참고 견뎌줘야 하는 겁니까? 아니라고 봅니다. 그러나 삶을 어떻게 만들었냐는 문제가 있을 때에는 도덕적으로 개혁하는 것이 더 쉽습니다.”


Hassan fiercely denies these accusations. He points out he's an active member of Temple Beth Zion in Brookline, a synagogue with a distinctively New Age flair, and himself practices both yoga and meditation. He insists that mind control exists-and cites prominent psychiatrists and psychologists who agree with him. He also dismisses the suggestion that he's some sort of trauma victim who now sees a cult lurking behind every tree. He says he has turned down many intervention requests, including one from the parents of a gay child and another from the parents of a student who had decided to drop out of Harvard Business School. "My job is to empower people to think for themselves," he says. "People have a right to follow a different drummer. My issue is whether they are being lied to, manipulated, and exploited when they make their choices."
하산은 이러한 비난을 완고히 거부했다. 그는 뉴 에이지 성향의 유대 교회인 브룩클린의 템플 베스 지온에서 활발하게 활동 중이며, 요가와 명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마인드 컨트롤은 존재한다고 주장하며 권위 있는 정신 의학자와 심리학자도 그의 의견에 동의했다고 말했다. 그리고 하산이 나무 뒤에서 컬트가 흔들리는 것을 도처에서 본다는 일종의 정신적 외상의 희생양이라는 주장에도 일격을 가 했다. 그러면서 게이인 아이를 둔 부모의 부탁과 하버드 비즈니스 스쿨을 그만두기로 결정한 학생의 부모의 청은 거절했었다고도 말 했다. “내 직업은 사람들이 스스로 생각하도록 힘을 주는 것입니다. 사람들은 각기 다른 고수를 따를 권리가 있습니다. 나의 일은 그 고수가 거짓말을 하는지, 조작했는지, 혹은 선택을 강요했는지를 파악하는 것입니다”라고 그는 말한다. 


As overwhelming as Hassan's sense of self and unswerving confidence can be at times, both are tempered by a surprising ability to admit his missteps. Earlier in his career, he acknowledges, he was too quick to label some groups as cults. He also recently reduced his rates, which had soared during the dot-com era. He currently charges $2,500 a day for home visits and interventions and says he does a lot of pro bono work. (Charles Laquidara declined to reveal how big a check he wrote to Hassan, saying only that it was equivalent to the "yearly wages of an average blue-collar worker.") Still, Hassan doesn't appear to be getting rich. He and his wife, Misia Landau, live with their son in a rented three-bedroom on a quiet street in Newton.
하산 자신에 대한 감각과 확고한 자신감이 넘쳐흐를 때마다 이 둘은 그가 잘못된 길로 가도록 하는 놀라운 능력을 보여주었다. 일을 시작한지 얼마 안 되었을 때, 그는 어떤 종교 집단에 컬트라는 이름을 붙이기에 너무 급급했다. 최근 닷컴 시대가 도래하면서 그는 이를 자제하기 시작했다. 요즘에는 가정 방문을 방문하여 중재하는 데에는 하루 2,500 달러를 부과하고 무료 봉사도 많이 하고 있다고 말한다. (찰스 라퀴다라는 하산에게 써 준 수표가 얼마인지 보여주지 않았지만, “평균 노동자의 연봉”과 같다고 말했다.) 그러나 하산은 부자처럼 보이지 않는다. 그와 아내 미시아 랜다우는 아들과 함께 뉴튼에 있는 조용한 거리에 침실이 세 개 있는 집을 빌려서 살고 있다. 


--------------------------------------------------------------------------------
After returning from Hawaii, Hassan attempted to reach out again to Ari, sending e-mails from his modest office in Winter Hill, trying to arrange a meeting. As he picked up where he'd left off with his Dahn research, the calls and e-mails about the group continued to come in. But none were from Ari. The case started to feel heavy to Hassan, and sad, like a weight he had to carry around. In Ari, he saw a passionate, idealistic, and talented young man who was in trouble. He saw a younger version of himself.
하와이에서 돌아온 후 하산은 윈터 힐에 있는 자신의 사무실에서 아리에게 이메일을 쓰며 다시 만날 날을 정하고자 했다. 단에 대한 연구를 끝낸 후론, 그룹에서 다시금 오라는 전화와 이메일이 많이 오고 있지만, 아리에게서 오는 연락은 없었다. 아리 일이 무거운 짐처럼 하산을 누르고 있었다. 하산은 아리에게서 열정적이고, 이성적이며, 재능 있는 한 젊은이가 곤경에 빠져 있는 모습을 보았다. 꼭 젊었을 적 자신을 보는 듯 했다. 


But if the intervention was haunting Hassan, Ari was doing his best to forget it. The experience had been just a bump, albeit a painful one, on his exciting journey with Dahn. When he got back to his friends, the questions Hassan had raised no longer seemed important. He grew more certain than ever that he was on the correct path. Four months after the intervention, in April 2005, Ari was promoted to head instructor at the Dahn center in Andover, and that fall went on to open and run a new Dahn location just off Centre Street in Jamaica Plain. 
하산이 중재에 대해 끊임없이 생각하는 동안 아리는 잊으려고 노력 중이었다. 중재라는 경험은 단이라는 즐거운 여행 중에 그가 만난 충격이었고, 매우 고통스러웠다. 친구들 곁으로 돌아오고 나서 하산에 대한 문제는 더 이상 중요하지 않게 되었다. 그 어느 때보다도 더 자신이 올바른 길로 가고 있다는 확신이 들게 된 것이다. 중재를 시작하고 4개월 후인 2005년 4월, 아리는 앤도버 단 센터의 헤드 인스트럭터가 되었고, 그 해 가을, 자마이카 플레인의 센터 스트릿에 새로운 단 센터를 열게 되었다. 


As Charles and Doreen watched from Maui, their family life crumbled. They were barely getting along, and Doreen's health started to falter. Charles wrote dramatic haikus that he e-mailed to Ari, reflecting in sparse language on the infinite pain of losing a son. Ari responded by adding his father to his blocked-senders list.
마우이에서 찰스와 도린은 자신의 가정이 무너지는 것을 감당해내고 있었다. 둘은 거의 함께 지내지도 못 했고, 도린의 건강은 나빠지기 시작했다. 찰스는 아들을 잃어가는 절박한 심정을 글로 써서 아리에게 이메일로 보냈고, 아리는 아버지의 이메일 주소를 차단함으로써 답변을 보냈다. 


Charles decided that if he couldn't convince Ari to leave Dahn, he would drum up so much negative publicity for Dahn that it would simply eject Ari as a liability. Either he would get his son out of Dahn, or he'd use whatever influence he still had in town to drive the group out of Boston.
만약 아리를 단에서 떠나게 할 수 없다면, 단에 대한 부정적 면모를 크게 부각시켜 여론을 모아 아리가 그 책임을 지고 쫓겨나도록 해야겠다고 찰스는 결심했다. 그렇게 되면, 아들을 다시 찾게 되던지, 보스턴에서 그 그룹을 쫓겨나게 하든지 둘 중 하나는 성공할 것이라는 생각에.


Hassan is hardly alone in his concerns about Dahn, which he now considers among the top cult threats in Boston. Yoga chat rooms are filled with posts about Dahn, which many argue doesn't teach yoga at all. And indeed, its practice is more reminiscent of Korean Qigong and martial arts. Ari Laquidara says Dahn uses the term "Yoga" in a loose sense because "it's the closest thing to what we do that people understand." Some former members, though, feel this is an intentional deception, the first of many they say they eventually encountered.
보스턴을 위협하는 가장 큰 컬트단체는 단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거의 하산뿐이었다. 요가 채팅 룸은 단에 대한 글들로 가득했고, 요가는 전혀 가르치지 않는다는 주장이 대부분이었다. 게다가 그 수련이라는 것이 한국의 기공이나 무예와 거의 흡사하다는 것이다. 아리 라퀴다라는 단이 “요가”라는 말을 막연히 사용하는 것은 “그래야 사람들이 우리가 무엇을 하는지 좀 더 쉽게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라는 이유라고 말한다. 그러나 전직 단원들은 이것이 의도적 기만으로써, 그들이 말하는 것들 중에서 첫 번째로 마주치게 되는 거짓말이라고 했다.


Dahn founder Ilchi Lee preaches loving the earth, but used to drive a Hummer. He calls himself a doctor, but holds only honorary doctorates from two colleges, one of which is unaccredited. (The other, South Baylo University in Anaheim, California, teaches acupuncture and "Oriental medicine." The ex-members I spoke with say they were not informed until they'd been with Dahn for some time that Lee is revered by instructors as their spiritual leader. (His given name is Seung Heun; Ilchi is an appellation, given to him by students, meaning "One finger, pointing the way." They were also not immediately told of Lee'S call for his followers to recruit 100 million "new Humans" for an enlightenment revolution. And they were surprised to learn about the jail time Lee did in Korea on fraud charges. (Dahn's spokesperson, Charlotte Connors, says Lee's only crime was misunderstanding the laws governing the licensing of the herbal supplements the group was selling, and that his beliefs are hardly kept hidden, as they're made clear in books and videos sold at Dahn centers.) 
단의 창시자인 이일지는 지구를 사랑하라고 설교하지만, 험머(대기오염이 심한 SUV차량) 에서 운전을 하곤 한다. 그는 스스로를 박사라고 부르지만, 두 개의 대학에서 명예 박사 학위를 받는 것뿐이고, 그 중 하나는 그 존재 자체가 모호하다. (또 다른 하나는 캘리포니아 애너하임에 있는 사우스 베일로 대학으로 침술과 “동양 의학”을 가르친다고 한다.”) 대화를 나누어 본 전직 단원들은 지도자들이 자신의 영적 지도자라고 이일지를 소개하기 전까지는 들어본 적이 없는 이름이었다고 말한다. (그의 이름은 승헌이고, 일지는 “길을 안내하는 단 하나의 손가락”이라는 뜻으로 그의 학생들이 그를 부르는 이름이다.) 또한 이들은 1억명의 “새로운 사람(뉴휴먼)”을 교화 혁명에 참여시키기 전까지는 이일지의 부름을 받지 못 했다고 말했다. 또 이일지가 한국에서 사기죄로 감옥에 있었다는 말을 듣고 모두 놀랬다고 말한다. (단의 대변인인 샬롯 코너스는 이일지 단체가 판매하는 허브의 성분에 대한 라이센스 관련 법을 잘못 알아 한 번 죄값을 받은 것 뿐이며, 그의 신념만은 감추지 않았다며, 모든 것은 단 센터에서 판매하는 책과 비디오에 분명히 명시해 두었다 말했다.)


--------------------------------------------------------------------------------
Hassan is hardly alone A civil suit filed in California in 2002 against Dahn by a former employee claims that, among other things, she was brainwashed by the group and then coerced to take a vow of celibacy and divorce her husband, and that later, while working without pay to open a string of Dahn centers, she was sent to the Dahn headquarters in Sedona to have sex with Lee. In 2005 Lee was also sued in connection with the death of aspiring Dahn master Julia Siverls. In the case, Dahn employees are accused of secretly drugging Siverls and forcing her to hike in the 90-degree heat of the Arizona desert with little water and a backpack full of rocks during an initiation ritual. Dahn denies the allegations in both lawsuits.
2002년 캘리포니아 대 단의 민사 소송은 전직 단원인 한 여성이 자신은 세뇌되었으며 남편과의 이혼과 독신 생활을 강요 받았고, 그 후 단 센터 오픈을 위해 급여도 받지 않고 일했으며, 세도나에 있는 단의 본부로 보내어져 이일지와 성관계를 맺었다는 내용이었다. 2005년 이일지는 단의 마스터인 줄리아 시벌스의 죽음과 관련하여 고소를 당했다. 이는 입회 의식 중 배낭에 돌을 잔뜩 짊어지고 비밀스럽게 마약이 투여되고 마실 물도 충분치 않으며 90도가 넘는 아리조나 사막으로 시벌스를 끌고 간 단의 직원이 고소한 것이었다. 단은 이 두 소송에서 진술을 거부했다. 


Six former Dahn members-all of whom asked that their names be withheld out of fear of retribution- say they believe they were under some form of mind control when they allowed Dahn to consume their thoughts and bank accounts. "My relationships with my friends and family suffered," says one. "I lost my job. I racked up thousands of dollars of credit card debt. Dahn became the only thing I thought about all day long." Other former members say their "Masters," as instructors were called, had such aggressive sales quotas that they put unrelenting pressure on students to sign up for more classes, workshops, and healing sessions. The former members say the masters appeared to be "Dahndroids," with matching clothes, mannerisms, speech patterns, and incessant smiles.
보복에 대한 두려움으로 이름을 말하지 않은 여섯 명의 전직 단원들은 자신들이 어떤 종류의 마인드 컨트롤로 인해 단이 자신들의 생각을 조작하고 은행 계좌까지 빼돌렸다고 믿고 있었다. 한 사람은 말한다. “친구나 가족과의 관계가 흔들렸어요. 직업도 잃었고, 수 천 달러의 빛을 지게 되었습니다. 하루 종일 생각해야 할 것은 단 뿐이었어요.” 다른 단원들은 지도자를 “마스터”라고 불렀고, 마스터들은 학생들에게 더 많은 클래스와 워크샵, 힐링 세션에 참여할 것을 강요하며 공격적인 판매를 감행했다고 말했다. 이전 단원들은 마스터들이 옷과 매너리즘, 말투와 끊임없는 미소까지 너무 똑같아 마치 “단드로이드”처럼 보였다고 말했다. 


But there are also thousands of happy Dahn customers. In 2006, in fact, Dahn was voted the top yoga studio in Boston on WBZ's A List. Dahn supporters say the cult accusations originated partly from online smear campaigns started in Korea. They say the poor experiences people report stateside are largely the result of cultural misunderstandings, and insist the organization has gotten a bad rap because Americans are naturally suspicious of anything that falls outside the mainstream. "Who expects a corporation to have 100 percent customer satisfaction?" says Connors, the Dahn spokesperson. "No one flinches when a car salesman puts a hard sell on a customer, but if we try to promote our product, critics complain we are pressuring our customers."
그러나 행복한 단 고객도 수천명 있다. 사실 2006년 단은 보스턴의 WBZ의 A List에서 탑 요가 스튜디오로 선정되었다. 단을 지지하는 사람들은 컬트에 대한 비난은 한국에서 시작된 온라인 비방 캠페인 때문이라고 말한다. 그들은 경험한 바도 없는 사람들이 미국에서 일어난 일들을 마치 문화적 오해의 결과처럼 말하면서, 원래 미국 사람들은 주류가 아닌 것에 대한 의심이 많아서 단이 힘든 일을 겪고 있다고 주장한다. 단의 대변인인 코너스는 말한다. “고객을 100% 만족시킬 수 있는 회사가 어디 있겠습니까? 자동차 판매원이 고객에게 적극적으로 판매한다고 움츠려 드는 사람은 없습니다. 근데 왜 우리가 제품을 홍보하려고 하면 고객을 압박한다고 비난하는 겁니까?”


Ari Laquidara wonders why people think nothing of spending thousands on furs, shoes, and hairstyling on Newbury Street, but then criticize as exorbitantly priced the health-improving Dahn practice. Another satisfied member wonders why Dahn classes are deemed cultish when no one questions her relatives who spend all day, every day, at a country club playing golf and bridge. Why is working 18-hour days to get rich acceptable, another member asks, but working long days for the cause of health and spiritual enlightenment is evidence of brainwashing? These members say it hurts that a practice that has made such a difference in their lives is derided as a cult.
아리 라퀴다라는 뉴베리 스트릿에서는 모피와 신발, 헤어스타일에 수천을 들이면서 건강을 증진시키는 단의 수련 가격은 왜 바가지라고 하는지 알 수가 없다. 단에 만족한 또 다른 일원은 컨트리 클럽에서 하루 종일 골프를 치거나 브리지를 하는 그녀의 사촌에는 아무도 뭐라 하지 않으면서 왜 자신에게만 컬트니 뭐니 하며 의구심을 가지는지 이유를 알 수 없다. 또 다른 일원은 왜 부를 위해 18시간씩 일하는 것은 괜찮고, 건강과 영혼의 깨달음을 위해 하루 종일 정진하는 것은 세뇌라고 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한다. 이 사람들은 자신의 삶을 크게 바꾸어 준 단이 컬트로 비하되는데 가슴이 아프다고들 한다. 

That's not to say Dahn supporters haven't taken some of the criticism to heart. Ari and a few other Boston-area Dahn instructors recently formed a board and are trying to get headquarters in Sedona to allow them to run the centers here as more egalitarian, member-driven enterprises, and to be more up-front about Dahn's spiritual tilt when recruiting new members. The group has made other modifications in recent years. Masters are now called instructors. Lee no longer drives a Hummer. There is a professional customer service department attending to complaints. And a nonprofit arm of Dahn does community work.
단의 지지가들이 비난을 마음에 담아두고 있다는 것을 말하고자 하는게 아니다. 아리를 포함한 보스턴 지역 다른 단 지도자들은 최근 위원회를 형성, 세도나 본부에서 센터를 멤버 중심의 회사 운영하여 새로운 멤버를 유치할 때에도 단의 영적인 부분을 좀 더 앞 세울 수 있도록 해 주길 원하고 있다. 최근 몇 년간 이 단체는 몇 가지를 수정하기도 했다. 마스터는 이제 지도자도 부른다. 이일지는 더 이상 험머를 운전하지 않는다. 불평을 접수하는 고객 만족 센터도 두었다. 단이 비영리 단체가 주측이 되어 커뮤니티의 일을 하겠다는 것이다. 

Dahn members like Ellen Miller of Arlington say they couldn't be happier. "I've never felt better in my life," Miller says. "I feel 10 years younger. Since starting Dahn I haven't been to a doctor, haven't had a single cold. I've lost 25 pounds. All my friends say my eyes sparkle and that I look great. Cult-shmult. I am more well than any friend I have."
알링턴의 엘런 밀러 같은 단원은 지금이 제일 행복하다고 말한다. “이렇게 기분 좋았던 적은 없어요. 10년은 젊어진 것 같아요. 단을 시작한 이래로 병원에 가지도 않았고, 감기도 걸린 적 없습니다. 몸무게도 25파운드나 빠졌습니다. 친구들 모두 내 눈이 반짝인다며, 제가 멋있어 보인다네요. 컬트라뇨. 제 친구 누구보다도 잘 살고 있는걸요.”

--------------------------------------------------------------------------------
On a warm Wednesday evening in June, Ari Laquidara led his students through a series of stretches intended to awaken the energy centers of the body. Standing at the front of the classroom in the Copley Square Dahn center, he wore a navy Korean vest, baggy pants, and an effusive smile. Soft New Age music played over the muted sounds of Boston at rush hour. To Ari's left stood one of his newest students- his father.
6월의 어느 따뜻한 저녁, 아리 라퀴다라는 학생들과 함께 스트레칭을 하면서 몸의 에너지 중심을 깨울려고 노력했다. 코플리 스퀘어 단 센터에 있는 교실의 앞에 서서, 그는 푸른색 한국식 조끼와 헐렁한 바지를 입고, 미소를 짓고 있다. 부드러운 뉴 에이지 음악이 보스턴 러시 아워의 소음을 잠재우고 있다. 아리의 왼쪽에는 최근 입소한 학생인 그의 아버지가 서 있다. 


After doing what he could to call attention to Dahn in Boston-Including an on-camera interview in a critical WBZ report on the group in February 2006-charles Laquidara resolved last year to take another look at Dahn. He and Doreen had decided that their efforts to protect their son were only driving him further away. It was possible, they concluded, that the changes in Ari that had once seemed so alarming were actually the signs of a young man growing up, and choosing his own, less conventional path. The couple did countless hours of research, with Doreen going to Sedona last year to take a Dahn Healer course. This June, Charles came back to Boston for two and a half weeks to try out Dahn for himself. "I did the whole enchilada: workshops, classes, healing sessions," he says. "It was weird as hell, but I loved it. It took me two years to see through this thing I thought was a cult. There's no poisoned Kool-Aid in this group. After doing more investigation on this than anyone else on the planet, I can say that not only is Dahn not a cult, but it's a great organization."  Of Hassan, he says, "I believe he thought he was helping our son, but he was dead wrong about Dahn. People who know my radio show know how cynical I am and that I'd have a snowball's chance in hell of getting sucked into a cult."
보스턴에 있는 단의 관심을 끌려고 했던 그의 노력을 다 한 후-2006년 2월 그룹에 대해 비난하는 WBZ 보고서와의 카메라 인터뷰도 포함- 찰스 라퀴다라는 단을 다른 관점에서 보기로 결정했다. 찰스와 도린은 아들을 보호하겠다고 한 것이 아들을 떠나게 만들었음을 인정했다. 그리고 가능하다면, 한 때는 너무 위험해 보였던 아들의 변화가 젊은이가 성장하는 과정이라 받아들이고, 그의 선택을 존중하기로 결정했다. 부부는 단에 대해 연구하기 시작했고, 지난 해 도린은 세도나에 있는 단 힐러 코스에 다녀오기도 했다. 그리고 올 6월, 찰스는 스스로 단을 시험해 보기 위해 2주 반동안 보스턴으로 갔다. “모든 것을 다 해 봤어요. 워크샵, 클래스, 힐링 세션. 처음엔 정말 이상했지만, 곧 좋아졌습니다. 2년여 간을 컬트라고만 생각하도록 했었던 그것이죠. 그러나 쿨-에이드 같은 독은 이 단체엔 없습니다. 세상 그 누구보다도 더 많이 조사한 후, 저는 단이 컬트가 아니라 정말 위대한 기관임을 알게 되었어요.” 하산에 대해서 그는, “그가 내 아들을 도와줄 수 있을 것이라 믿었지만, 단에 대한 그의 생각은 틀렸어요. 제 라디오 쇼에 대해 아는 사람들은 제가 얼마나 냉소적인지를 알기에 제가 컬트 집단에 빨려 들어갈 기회가 눈덩이처럼 크다고 생각하죠.”


--------------------------------------------------------------------------------
When I told Hassan that Charles had gotten involved with Dahn, he was both surprised and concerned. "The question is, how could someone who has learned about cults and mind control then decide Dahn is a good thing? I don't know the specifics, but I'm sure Charles's son was one of the main instruments of indoctrination." Hassan felt it was understandable that Dahn would want to win Charles over: While he's not exactly Tom Cruise, Charles's local celebrity could make him useful to Dahn in the way Cruise has helped Scientology. Charles acknowledges that people from Dahn recently asked him to promote some of their events, but says he has no plans to become a spokesperson for the group.
찰스가 단에 입회했다는 사실을 하산에게 말했을 때는 그는 놀라면서도 걱정했다. “문제는 말이죠, 컬트와 마인드 컨트롤에 대해서 알게 된 사람이 단을 어떻게 좋은 것이라고 결정할 수 있었냐는 겁니다. 구체적으로는 모르겠지만, 그렇게 된 데에는 찰스 아들의 영향력이 컸을 겁니다.” 또 그는 단은 찰스를 이기고 싶었을 테니까 그렇게 된 상황이 이해는 간다고 말했다. 찰스가 탐 크루즈는 아니지만, 찰스가 사는 지역의 유명인사가 탐이 사이언톨로지에 도움을 주었듯이 단에 도움이 되게끔 했을 것이다. 최근 단에서 몇 가지 이벤트를 해달라는 요청을 받았다고 찰스도 솔직히 털어놓긴 했지만, 단을 대표하는 대변인이 될 마음은 없다고도 털어놨다. 

When I also mentioned that I had been talking to Ari, Hassan asked me if I would reach out to him on his behalf. The two hadn't communicated in more than two and a half years. I relayed the request, telling Ari that Hassan wanted to meet with him, free of charge, just to talk. Ari was wary, but eventually accepted the invitation. 
아리와도 이야기했다는 말을 하자, 하산은 나에게 그를 대신에 아리와 연락을 취해줄 수 있겠냐고 물었다. 벌써 2년 6개월 간 대화를 나누지 못 했다면서. 나는 그의 뜻을 받아 아리에게 하산이 만나고 싶어한다고 전해줬고, 돈은 받지 않으며, 그냥 이야기만 하고자 한다고 말해주었다. 아리는 걱정했지만, 결국 그 요청을 받아들였다. 


The two met over coffee in the back of Nashoba Brook Bakery on Colum-bus Avenue in the South End. Ari spoke passionately of the changes he and others in Boston were trying to make in the organization. Hassan later told me he saw this as evidence Ari would leave Dahn within a year. "he basically was admitting that the way they were doing things was bad," Hassan said. "i think he is on his way out. He has one foot out." But Ari says he has no plans whatsoever to leave Dahn, and that he'd used the meeting to tell Hassan that he'd been unnecessarily hurtful during the intervention in Hawaii. "he apologized,"Ari says. "It confirmed for me that his heart is really good, but his tack is not."
둘은 서쪽 끝 콜럼버스 애비뉴에 있는 나쇼바 브룩 베이커리의 구석에서 커피를 마시며 만났다. 아리는 보스턴에 있는 그와 다른 이들이 이룩해 낸 변화에 대해 열정적으로 말했다. 나중에 하산은 나에게 그는 아리가 1년 안에 단을 떠날 것 같은 증거를 포착했다고 말했다. 하산은, “아리는 그들이 하고 있는 일이 근본적으로 나쁜 것임을 인정하고 있다”고 말하면서, “내 생각에 아리는 그만두려고 하는 것 같아. 벌써 한 발은 뺐어.”라고 말했다. 그러나 아리는 단을 그만 둘 계획은 없으며, 그저 하산에게 하와이에서의 중재 기간 동안 불필요하게 많은 고통을 받았단 말을 해주고 싶어 만남에 응했다고 말할 뿐이었다. “그가 사과를 했어요. 그런 것을 보면 심성은 착한 사람인데, 전술은 별로네요”라고 아리는 말했다. 

After almost two hours, the meeting came to an end. Ari and Hassan left the bakery and walked to the garage where Hassan had parked. The two men hugged for a half minute or more before Hassan finally pulled away. He looked at Ari and said, "You really do remind me of a younger me." Then he turned and headed for his car. 
만남은 두 시간가량 이어졌다. 아리와 하산은 베이커리에서 나와 하산이 주차를 해 둔 주차장까지 걸어갔다. 두 남자는 30초 가량 끌어안고 있었고, 마침내 하산이 먼저 물러섰다. 그는 아리를 보며, “넌 정말 나의 젊은 시절과 똑같구나”라고 말한 후, 돌아서서 주차해 둔 곳으로 갔다.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번호
제목
글쓴이
공지 단월드 지도자가 옆에서 본 이승헌의 추악한 실체 13
물은물
2016-05-11 422270
공지 이승헌의 성추행 사건기록서 동부지검문서 열람을 촉구합니다 1
xman
2016-05-06 373725
공지 단월드 환불 상담글만 여기에 댓글 쓰십시요 12
xman
2016-05-06 428065
공지 단월드는 종교단체입니다.(이승헌의 선불교 종교 특허 출원증) 6
xman
2016-05-06 379698
공지 안티들은 모두 기독교다?(단월드 수뇌부들이 작성한 안티 실체) 1 update
xman
2016-05-06 342303
공지 단월드 사이비교주 이승헌의 사기술의 백미 - 천금각 납거북이 12
xman
2016-05-06 438783
공지 납거북이 판매대금 착복한 단월드 이승헌을 고발합니다. file
물은물
2016-05-02 362273
112 돈 많이 짜내는 비전에 대한 평가를 하라
물은물
2016-05-01 17441
111 어린이 투시초능력이 진짜라면 왜 검증받고 100만 달러 안 타나?!!
물은물
2016-05-01 17870
110 국내최대수련단체 단월드와 설립자 이승헌의 비밀
물은물
2016-05-01 21653
109 氣수련 운동 ‘종교색’ 논란
물은물
2016-05-01 18347
108 물을물님 (혹은 미국에서 이곳에 들어오시는 분) 께 질문..
물은물
2016-05-01 22975
107 [re] [스크랩] 서울 지하철서 뇌호흡 관련 광고 사라진다
물은물
2016-05-01 21187
106 일본에서의 단월드 횡포에 대한 코멘트들
물은물
2016-05-01 20316
105 감동적인 사이비과학 - 백 마리째 원숭이 현상의 허구성(펌)
물은물
2016-05-01 18023
104 평화운동가인 이유?
물은물
2016-05-01 24682
103 [스크랩] 뇌호흡 어학 연수 1350만원 당사자 연락 주세요 팩스 02ㅡ925ㅡ3578
물은물
2016-05-01 23015
102 도와 주세요 (자유게시판 6195번)글에 대한 우리의 각오
물은물
2016-05-01 17200
101 [스크랩] 아침마당과 이승헌 대선사의 뇌간 강의 경고처분
물은물
2016-05-01 18280
100 (주)단월드 모악산 천일암 사망사건
물은물
2016-05-01 17904
99 단월드 게시판을 가처분한 남발하는 단월드 법무팀에게 한마디
물은물
2016-05-01 16719
98 Lee의 실체 -월간 현대종교 92년 5월호, 발행인 탁명환
물은물
2016-05-01 17503
단월드 미국기사 (Boston Magazine)-Aug,2007 file
물은물
2016-05-01 63551
96 단월드의 맛있는 유혹
물은물
2016-05-01 22146
95 두번다시 이러한 무책임한 일이 발생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램으로 이글을 올립니다.
물은물
2016-05-01 16934
94 단월드 수련비가 2450만원? 그리고 명예훼손?
물은물
2016-05-01 22722
93 아사하라(Shoko Asahara)와 이승헌(李承憲,Ilchi Lee)의 유사점 10선
물은물
2016-05-01 226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