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이 신동아의 단월드 관련 기사보도에 불만을 품고 취재기자와 가족에게 수차례 협박전화를 한 수련단체 ‘단월드’ 회원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d1.jpg  

서울 종로경찰서는 수련단체인 단월드의 문제점을 집중보도한 신동아 한모 기자와 그 가족에게 10여 차례에 걸쳐 협박전화를 건 혐의로 11일 A 씨(32)를 조사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과 신동아에 따르면 A 씨는 11일 한 기자의 휴대전화로 수차례 전화를 걸어 욕설과 함께 “너희 집을 알고 있다” “우리를 건드렸으니 반드시 보복하겠다” 등의 협박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는 또 한 기자의 집으로도 전화를 걸어 가족에게 “다 죽이겠다”고 협박을 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단월드 관계단체인 충북 영동의 ‘선불교’라는 곳에서 협박 전화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앞서 8일 오후 6시 45분경 단월드 관계자인 김모 씨(38)가 남대문 인근에서 흉기로 자신의 복부를 찌르고 서울 종로구 세종로 동아미디어센터 로비로 난입했다가 경찰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 당시 출동한 소방대원은 “외부 상처는 3cm 정도였다”며 “본인은 ‘40cm의 회칼로 찔렀다’고 주장했다”고 말했다.

 
한 기자는 지난해 12월 17일 발간된 신동아 1월호에 실린 ‘대해부 단월드, 성공한 문화기업 세계적인 정신지도자…의혹으로 얼룩진 홍익인간 이화세계’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단월드 설립자와 관련한 의혹을 제기했다. 이후 단월드 소속 회원 일부가 동아미디어센터와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동아일보 사옥에 들어와 욕설을 하는 등 난동을 부렸다.

경찰은 자해 소동과 지속적인 협박전화 등이 회원 개인 차원의 행동인지, 단월드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이뤄진 것인지 조사하고 위법행위가 드러날 경우 형사처벌할 방침이다.


박재명 기자 jmpark@donga.com
댓글
2013.02.22 10:38:13
물은물

3센티 기스만 내 놓고 40센티 할복 했다고 주장하는 저 패기 보소. 쟤 할복 하고나서 이승헌이 이쁨받아서 지방에서 좀 쉰다고 하더만. ㅎㅎㅎ 이승헌 집단에서는 똘기가 있는 애들이 총애를 받습니다. 요즘 소방또라이 박정대는 뭐하고 지내나? 되지도 않는 일지휘슬 연주 연습하던 동영상 찾아 봐야겠다. 얘가 활동을 안하니까 심심. 뭐라? 일지휘슬이 율려를 일깨워 주는 악기 만파식적이라? 그리 훌룡한 악기가 안팔려서 보급이 안된다고?


http://www.poongrudo.com/poongrudo2_1.html?query=view&page=19&table=LimBo&botype=LIS_B04_01&page_num=10&bid=9


돈주고 사는 또라이가 없는지 HSP 몰에는 품절이라네 ㅎㅎㅎ
http://www.hspmall.co.kr/shopping/sub_detail.asp?code=0000625400


근데 천상의 소리 일지휘슬 아직도 부는 홍익 또라이 있나?

걸어 다니는거 보니 기력 빠져서 비실비실하더만. 장생보 하는애들은 없는거 같더라. 오래 산다니까 이런거 따라 하다가 넘어져서 코 깨집니다. 이승헌이 부터 한번 보시길. 장생보로 걷는지 ㅎㅎㅎ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번호
제목
글쓴이
공지 단월드 지도자가 옆에서 본 이승헌의 추악한 실체 14
물은물
2016-05-11 956042
공지 이승헌의 성추행 사건기록서 동부지검문서 열람을 촉구합니다 2
xman
2016-05-06 846728
공지 단월드 환불 상담글만 여기에 댓글 쓰십시요 16
xman
2016-05-06 876790
공지 단월드는 종교단체입니다.(이승헌의 선불교 종교 특허 출원증) 5
xman
2016-05-06 867929
공지 안티들은 모두 기독교다?(단월드 수뇌부들이 작성한 안티 실체) 1
xman
2016-05-06 703088
공지 단월드 사이비교주 이승헌의 사기술의 백미 - 천금각 납거북이 12 update
xman
2016-05-06 1696903
공지 납거북이 판매대금 착복한 단월드 이승헌을 고발합니다. file
물은물
2016-05-02 841666
165 저희 어머니가 풍류도를 다니고 계십니다. 12
aprs
2020-11-05 40597
164 美 애리조나 주 스캇데일 시 20번 째 이승헌의 날 "두뇌 연구와 사회에 기여한 공로 인정"?
물은물
2016-05-02 40540
163 한세계 건설자금의 정체 file
물은물
2016-05-01 40297
“단월드 왜 건드리나” 신동아 기자-가족에 협박전화 - 자해 file
물은물
2016-05-01 40220
161 이승헌의 부동산/제주 일지 명상센터(무병장수 테마파크) file
물은물
2016-05-02 40191
160 일본에서의 단월드 횡포에 대한 코멘트들
물은물
2016-05-01 40076
159 국내최대수련단체 단월드와 설립자 이승헌의 비밀
물은물
2016-05-01 40016
158 이승헌 단체를 고소하면 불리한 이유와 피해자 행동지침
물은물
2016-05-02 39946
157 산은산 님과 길어지는 이메일 대화를 공개된 포럼에서 이어 가겠습니다. 2
물은물
2020-11-26 39870
156 수학적으로 생각해 보는 이승헌의 꿈
물은물
2016-05-01 39770
155 제2의 창업 글로벌 비전선포식
물은물
2016-05-01 39745
154 선원 그만두고서
물은물
2016-05-01 39682
153 그건 상기증인데..
물은물
2016-05-01 39676
152 단학선원의 문제점이 상업성에만 있을까 ?
물은물
2016-05-01 39644
151 선불교 재물운을 열어주는 불광성언 철야기도 file
물은물
2016-05-02 39353
150 기독교 광신도와 단월드 맹종자는 같다
물은물
2016-05-01 39347
149 이승헌책 100만권 보급을 위한 "비젼피플 출정식"
물은물
2016-05-01 39242
148 다음이 이 카페를 폐쇄하려는 다른 이유
물은물
2016-05-01 39202
147 왜 반감만 더해갈까? (10235)
물은물
2016-05-01 39197
146 나의 단월드 체험기
물은물
2016-05-01 391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