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이 신동아의 단월드 관련 기사보도에 불만을 품고 취재기자와 가족에게 수차례 협박전화를 한 수련단체 ‘단월드’ 회원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d1.jpg  

서울 종로경찰서는 수련단체인 단월드의 문제점을 집중보도한 신동아 한모 기자와 그 가족에게 10여 차례에 걸쳐 협박전화를 건 혐의로 11일 A 씨(32)를 조사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과 신동아에 따르면 A 씨는 11일 한 기자의 휴대전화로 수차례 전화를 걸어 욕설과 함께 “너희 집을 알고 있다” “우리를 건드렸으니 반드시 보복하겠다” 등의 협박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는 또 한 기자의 집으로도 전화를 걸어 가족에게 “다 죽이겠다”고 협박을 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단월드 관계단체인 충북 영동의 ‘선불교’라는 곳에서 협박 전화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앞서 8일 오후 6시 45분경 단월드 관계자인 김모 씨(38)가 남대문 인근에서 흉기로 자신의 복부를 찌르고 서울 종로구 세종로 동아미디어센터 로비로 난입했다가 경찰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 당시 출동한 소방대원은 “외부 상처는 3cm 정도였다”며 “본인은 ‘40cm의 회칼로 찔렀다’고 주장했다”고 말했다.

 
한 기자는 지난해 12월 17일 발간된 신동아 1월호에 실린 ‘대해부 단월드, 성공한 문화기업 세계적인 정신지도자…의혹으로 얼룩진 홍익인간 이화세계’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단월드 설립자와 관련한 의혹을 제기했다. 이후 단월드 소속 회원 일부가 동아미디어센터와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동아일보 사옥에 들어와 욕설을 하는 등 난동을 부렸다.

경찰은 자해 소동과 지속적인 협박전화 등이 회원 개인 차원의 행동인지, 단월드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이뤄진 것인지 조사하고 위법행위가 드러날 경우 형사처벌할 방침이다.


박재명 기자 jmpark@donga.com
댓글
2013.02.22 10:38:13
물은물

3센티 기스만 내 놓고 40센티 할복 했다고 주장하는 저 패기 보소. 쟤 할복 하고나서 이승헌이 이쁨받아서 지방에서 좀 쉰다고 하더만. ㅎㅎㅎ 이승헌 집단에서는 똘기가 있는 애들이 총애를 받습니다. 요즘 소방또라이 박정대는 뭐하고 지내나? 되지도 않는 일지휘슬 연주 연습하던 동영상 찾아 봐야겠다. 얘가 활동을 안하니까 심심. 뭐라? 일지휘슬이 율려를 일깨워 주는 악기 만파식적이라? 그리 훌룡한 악기가 안팔려서 보급이 안된다고?


http://www.poongrudo.com/poongrudo2_1.html?query=view&page=19&table=LimBo&botype=LIS_B04_01&page_num=10&bid=9


돈주고 사는 또라이가 없는지 HSP 몰에는 품절이라네 ㅎㅎㅎ
http://www.hspmall.co.kr/shopping/sub_detail.asp?code=0000625400


근데 천상의 소리 일지휘슬 아직도 부는 홍익 또라이 있나?

걸어 다니는거 보니 기력 빠져서 비실비실하더만. 장생보 하는애들은 없는거 같더라. 오래 산다니까 이런거 따라 하다가 넘어져서 코 깨집니다. 이승헌이 부터 한번 보시길. 장생보로 걷는지 ㅎㅎㅎ


번호
제목
글쓴이
공지 단월드 지도자가 옆에서 본 이승헌의 추악한 실체 12
물은물
2016-05-11 577852
공지 이승헌의 성추행 사건기록서 동부지검문서 열람을 촉구합니다 1
xman
2016-05-06 504756
공지 단월드 환불 상담글만 여기에 댓글 쓰십시요 14
xman
2016-05-06 547099
공지 단월드는 종교단체입니다.(이승헌의 선불교 종교 특허 출원증) 5
xman
2016-05-06 520792
공지 안티들은 모두 기독교다?(단월드 수뇌부들이 작성한 안티 실체) 1
xman
2016-05-06 425095
공지 단월드 사이비교주 이승헌의 사기술의 백미 - 천금각 납거북이 28
xman
2016-05-06 633366
공지 납거북이 판매대금 착복한 단월드 이승헌을 고발합니다. file
물은물
2016-05-02 495463
102 도와 주세요 (자유게시판 6195번)글에 대한 우리의 각오
물은물
2016-05-01 20725
101 [스크랩] 아침마당과 이승헌 대선사의 뇌간 강의 경고처분
물은물
2016-05-01 21763
100 (주)단월드 모악산 천일암 사망사건
물은물
2016-05-01 21720
99 단월드 게시판을 가처분한 남발하는 단월드 법무팀에게 한마디
물은물
2016-05-01 20272
98 Lee의 실체 -월간 현대종교 92년 5월호, 발행인 탁명환
물은물
2016-05-01 20778
97 단월드 미국기사 (Boston Magazine)-Aug,2007 file
물은물
2016-05-01 73218
96 단월드의 맛있는 유혹
물은물
2016-05-01 27958
95 두번다시 이러한 무책임한 일이 발생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램으로 이글을 올립니다.
물은물
2016-05-01 20540
94 단월드 수련비가 2450만원? 그리고 명예훼손?
물은물
2016-05-01 29391
93 아사하라(Shoko Asahara)와 이승헌(李承憲,Ilchi Lee)의 유사점 10선
물은물
2016-05-01 29284
92 이승헌이 세계정신 지도자 50인 선정이 완전 거짓말인 10가지 이유
물은물
2016-05-01 29459
91 The Scary Yoga Obsession(무서운 요가중독) -글레머지 file
물은물
2016-05-01 26363
90 Dahn Yoga: Body, Brain and Wallet/ 포브스지 file
물은물
2016-05-01 26339
89 단요가 컬트 심층보도(The Yoga Cult )/ 롤링스톤지(RollingStone Magazine) file
물은물
2016-05-01 27074
“단월드 왜 건드리나” 신동아 기자-가족에 협박전화 - 자해 file
물은물
2016-05-01 27611
87 글 : 김준철 신부(서울대교구)
물은물
2016-05-01 20611
86 피해사례 - 도와 주세요. - 뇌호흡교육비 500- 600만원 환불
물은물
2016-05-01 22298
85 손지민씨에 대해 - [공지] 실명 및 단체명 가림에 대한 안내
물은물
2016-05-01 21026
84 피해사례 - 안녕하십니까? 저는 수원에 살고 있는 N(32세)입니다
물은물
2016-05-01 23019
83 이승헌 뇌호흡의 HSP(고등감각인지)에 대해 경각심을 가져야
물은물
2016-05-01 30639